디자인과 이슈 27회. 궁궐, 한성을 말하다.

사대문,사소문에 얽힌 이름에 대한 이야기와 사대문 안의 궁에 대한 역사와 사건들에 대해 대담 나누었습니다.

사대문.

흥인지문(興仁之門):  어질고 착함을 흥하게 하는대문(동대문)
돈의문(敦義門) 의를숭상하고 돈독하게하라는문 (서대문)
숭례문(嵩禮門) 예를숭상 하라는의미 (남대문)
숙정문(肅靖門) 맑고 고운 마음을 가지란 의미 (북대문)
사대문은 음양오행에 마추어  신(信) 믿고 따르고 신뢰한다는의미로  중간에 둔 것이 현재 보신각 입니다.

사소문.
홍화문(弘化門) , 광희문(光熙門), 소덕문(昭德門), 창의문(彰義門)

궁.
조선의 5대 궁궐,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 경운궁.

조선은 태조1년(1392)부터 순종 4년(1910)까지 27대 518년 동안 지속된 왕조이다.
475년 동안 고려의 수도였던 개성을 버리고 새로운 왕조의 수도와 궁궐을 건설한 곳은 한양, 지금의 서울이다.
이곳은 이미 삼국시대 초기에 백제의 도읍지였고 삼국의 치열한 쟁탈지였다.
통일신라 이후로는 한양군에 불과하였으나 고려시대에는 수도를 보좌하는 곳으로 특별히 남경으로 승격되었다.
또한 숙종대(1095-1105)와 공민왕(1351-1374)에 남경 천도 계획이 있었으나 실행되지 못하고 고려는 멸망하였다.
조선 건국과 함께 처음 지은 궁궐은 경복궁이었다. 이후 태종은 한양으로 재천도 하면서 이궁의 역할을 하게 될 창덕궁을 지었다.
9대 임금 성종은 주거공간을 보완하기 위해 창덕궁 옆에 창경궁을 짓게 한다.
임진란으로 인해 궁궐이 화재로 모두 소실되고 광해군 때에 창덕궁과 창경궁이 중건되며 새로이 인경궁과 경덕궁(경희궁)이 창건되었으며,
고종 연간에 경복궁이 다시 중건 되었다.
지금 서울에는 조선시대 궁궐이 다섯이 남아 있다.
이처럼 궁궐들이 번갈아 지어지고 없어지고 하면서 모두 다섯이 된 것이지 다섯 궁궐이 동시에 쓰인 적은 없다.
어느 한 시점에서 동시에 쓰인 궁궐은 언제나 크게 보아 법궁과 이궁 둘이었다. 그 법궁과 이궁은 고정적인 것은 아니었다.
어느 궁궐이 법궁이 되고 또 다른 궁궐이 이궁이 되었다 하여도, 그러한 궁궐들이 때로는 전란으로 모두 불타 없어지고, 새로운 궁궐을 새로 짓는 과정에서 법궁과 이궁이 바뀌기도 하였다.
그러나 결국 조선 말기 을미사변, 아관파천 등의 숨가쁜 사건들을 거치면서 고종은 경운궁에 자리를 잡게 되었으며,
일제시기에 주인을 빼앗긴 궁궐은 왜곡과 파괴의 칼날을 피하지 못하고 미술품 전시장 등으로 용도 변경되거나 박람회장이나 동물원과 같은 구경거리로 전락한 채 유원지화 되고 말았다.
이렇게 수난과 고통을 감내했던 조선의 5대 궁궐,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 경운궁은 조선 왕조사의 명암을 간직하고 있는 역사의 현장이다.

—————————————————————————————————–

페이스북 “디자인과 이슈”페이지도 개설 하였습니다.

방송내용에 관련하여 궁금하신 내용이나 제언 주실 분 계시면 페이스북 페이지에 들어오셔서

글 남겨 주셔도 좋습니다.

함께 대화 나눌 수 있길 희망합니다~

http://www.facebook.com/DesignIssues

————————————————————————————————————————————————————————————————————————————

아래는 신준호 소장의 개인 계정과 홈페이지 링크입니다.

혹시 개인적으로 문의하실 일이나 대화가 필요하시면 클릭~

신준호 소장 네이버 블로그 이웃하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홈으로 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다른 프로젝트 보러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공간 관련 글 보러가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