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사마 야요이 – A DREAM I DREAMED

오늘은 어린이대공원에 가서 막내에게 기린과 코끼리 등등 동물친구들을 만나게 해줄 요량이었습니다.
실은 제가 미루고 미루던 꿈마루(<–클릭)답사도 겸할 터였습니다.
날씨가 너무 화창하고 아주 좋았는데,
타는 햇살이 뜨거울 지경인지라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전시중인 쿠사마 야요이 – A DREAM I DREAMED(<–클릭)로 행선지를 바꿨습니다.

저는 서울시내 한복판으로 가고 다른 분들은 지방으로 여행을 가시는지 반대쪽 길은 차량들로 넘쳐나더군요.
아무도 약올라하지 않을 텐데 왠지 통쾌하다는 밉살스런 맘은 어디서 오는 걸까요?
사나이가 이러면 안되는데….
어쨌든.
잘 도착했습니다.

IMG_8559 IMG_8555 IMG_8556
오우….햇살.
뜨겁고 찬란합니다.

IMG_8560 IMG_8558
건물 외벽에 이미 그녀의 “점-Dots”들이 그득합니다.
6월 15일까지니까 전시종료 9일 남았네요.
기대가 됩니다.

IMG_8576
와…. 입장 티켓을 끊는데도 20분여 줄을 서서 기다려야 했습니다.
그녀의 인기가 이 정도일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IMG_8577 IMG_8578
그냥 줄 서 있으면서 이곳 저곳 둘러보니 멋진 기부행사가 마련되 있더군요.
객석기부(<–클릭)라니요. 멋집니다.

IMG_8569 IMG_8581 IMG_8582
흐음….
탄식이 절로 나옵니다.
전시장에 들어서자 마자 첫 작품을 만나기까지 한 시간여가 소요 된다는군요.
괜찮아요! 점박이 풍선들 보면서 기다려주겠어요~

IMG_8587
천장의 조명은 조명 기구를 반투명 재질로 가려두어 빛이 번지는 효과를 주었네요.
예술 작품들에 직광을 주지 않으려는 기능적 역할도 있겠고,
조금 생각을 달리하면 천장에 마련 된 채광창에서 햇살이 들어오는 듯 느껴집니다.

IMG_8590
벽면 곳곳에 쿠사마 야요이의 글이 워드마크 되어있습니다.

IMG_8597 IMG_8632
천장에도 바닥에도 그녀의 점이 표현 된 풍선들을 배치해 두었습니다.

IMG_8595 IMG_8593 IMG_8594
길고 긴 줄에 아내를 세워두고 잠시 옆 공간에 별도로 마련 된 전시공간으로 들렀습니다.

우리가 있는 모든 공간은 천장,벽,바닥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 세 가지의 구축된 면에 동일한 패턴을 잘 레이아웃하여 적용하면,
묘한 감정의 기복이 느껴지는 것을 감지하면서 살짝 어지러움을 느끼게 되고,
시각적으로 중력을 잃게 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 지속적으로 반복 될 쿠사마 야요이의 표현기법이 되줍니다.

IMG_8633 IMG_8634 IMG_8635
도대체 저 점박이 풍선 안에 무엇이 있는가?
드디어 제 저질체력의 한계가 드러나며 허리가 아파 올 때쯤 저희 차례가 왔습니다.
스탭분께서 관람자들 사진도 찍어주시네요.(힘드시겠습니다….)

IMG_8638 IMG_8636
아까 말씀드렸던 그녀의 표현기법이, 면이 아닌 입체공간에 적용되어 있고 면들에는 거울을 설치해 두어서 부유하는 점들의 중복을 통해 중력이 거부 된 환상적인 느낌의 공간이 되었습니다.
아름답습니다.

IMG_8643
다음은 여기.
천국으로 가는 사다리라…..

IMG_8646 IMG_8648
조명처리 된 사다리를 만들고 바닥과 천장에 연결한 후,
그 설치 된 면에 거울을 두어서 무한 반복의 패턴을 이용한 시각적 확장을 보여줍니다.
역시나 환상적인 느낌을 줍니다.
근데…천국으로 저 사다리를 얼마나 타고 가야되나…싶은 생각이….체력도 안되는데….

IMG_8650
그녀의 그림을 꼭 보세요.
촬영이 금지 되어있어서 포스팅은 못합니다.
위의 사진에 쓰인 저 글이 그녀의 그림을 보면 확연해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녀는 작품활동이랄까….그런 것을 한 것이 아니라 그저 그릴 수 밖에 없었던 것이라는 걸 알게 됩니다.
그 창연한 보색대비의 분열증적 그림들은 압도적 감흥입니다.

IMG_8649 IMG_8651
개인적으로 그녀의 그림과 저 동물을 한 점씩 소유하고 싶다는 욕망이 절로 듭니다.

IMG_8654 IMG_8655
그녀의 “호박” 짱이죠. 눼~
공간 자체가 점멸하는 듯 합니다.
매우 우렁찬 호박이 아닙니까!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외부 산책길에 상설전시 되어있으니 그 곳도 함 가보세요~

IMG_8663
그랬군요.
그래서 그랬군요.
뭔가 안쓰러운 마음이 듭니다.

IMG_8664 IMG_8666
제 손으로 카메라 반을 넘게 가리고 있다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열심히 찍더군요.

IMG_8673 IMG_8676
이제 3층으로 가면서 드디어 그녀의 분열과 망상의 세계가 시작됩니다.
2층 중반 부터 3층으로 이어진 그림을 보면 그녀의 그림은,
남성과 여성의 “성기”에 관심을 갖게 된 초등학교 2~3학년 언저리 쯤 된 아이가,
끈질긴 의지로 그려낸 작품 같습니다.(개인적인 생각입니다)
3층의 그림 역시 촬영 불가인 관계로…..

IMG_8693 IMG_8687 IMG_8688
영상을 틀어 둔 벽면 양쪽에 거대한 거울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역시나 무한대의 시각적 확장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전시는 여기까지만 쓸게요.
더 많은 공간에 그녀의 몽상적이면서 망상적인 삶을 표현한 공간이 있습니다.
직접 가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끝으로,
역시나 빠지지 않고 지름신을 유발하는 기획상품들!
IMG_8565 IMG_8566 IMG_8567 IMG_8568

저 캔버스 가방과 머그 하나쯤 사고 팠는데 걍 참았습니다.
무한대의 반복을 경험하고 나온 후라 그런지, 하나씩은 아무 의미가 없을 듯 하다는
아내의 말도 크게 공감되어 한 몫 했구요.

언제까지 할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오늘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메인홀로 가는 동선 중앙에 세계 유명 음식 천막 부스가 설치 되어 있더군요.
영국 소세지, 터키 케밥, 프랑스 크레페 등등~
저는 와구와구~ 케밥을 먹었어요.

무려 금요일입니다.
뒤굴뒤굴 푹 쉬세요~

—————————————————————————————————————————————————————————————

아래는 신준호 소장의 개인블로그와 제덴커뮤니케이션즈 홈페이지 링크입니다.

신준호 소장 네이버 블로그 홈으로 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홈으로 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공간디자인 완공사진 보러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공간디자인 관련 글 보러가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