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나이드는 가구

 

 

 

 

 

 

 

언젠가 내 아이가 결혼할 즈음에 물려줄 수 있을 만한 품격있는 의자.

 

아이가 보기에.
아빠가 거실에 앉아 조용히 햇살을 음미하며 쉬던
그런 의자.

 

​나와 함께 나이 들어가는 의자.
꼭 갖고 팠습니다.

몇몇 아는 건축가들과 커튼홀에서 모임이 있던 어느날.
커튼홀 아랫층에 건축을 전공하였으나 나무를 매만지는데에 맘이 가버린 어느 가구디자이너의 전시가 있었습니다.(커튼홀 아랫층은 가끔 전시를 하는 갤러리로도 쓰이곤 한다)

그 전시를 보는 순간.
이 느낌이다. 싶었습니다.

전시를 보고.
전시가 끝나던 날 저녁.
굳이 오라고도 않던 뒤풀이까지 가서 그 가구디자이너와(박지민) 이러구러 대화를 시작한 것이 2년 전입니다.

제가 공간디자이너가 되기로 맘먹고 사업을 시작한 이후로.
일도 주고, 술도 함께 마셔주고, 조언도 아끼지 않던.
고객이자, 선생이자, 친구가 되어 준.

 

두 분의 대표님께 새해 선물로 드릴 라운지체어와 오토만을 디자인 해달라 박지민작가에게 부탁했습니다.

001

 

 

체리목.
강직한 형태를 가졌습니다.
우아한 내음이 납니다.
곱고 매끈하며 견고합니다.
브랜드 지향의 가구 소비에서는 만나보지 못 할 감흥을 줍니다.
003 002
오일이 잘 스며든 체리목 의자 몸체입니다.
멋과 기능성을 갖춘 디자인입니다.
흐뭇해집니다.
라운지체어와 오토만 위에 얹어질 쿠션의 패브릭은 디자이너 장응복님의 모노콜렉션입니다.
나중에 완성품으로 이미지 올리겠습니다.
005
이건 제껍니다.
꼼꼼히 오일을 먹이고 계시더군요.
006
가구디자이너 박지민작가.
저 분입니다.
저 가구공방에서 학생들도 가르칩니다.
수강생이 꽤 있다더군요.
저도 배워보고싶다는 욕심을 누를 길이 없습니다.
라운지체어와 오토만.
두 분의 대표님께 아마 오늘 배송이 되었을겁니다.
거실에 편안히 앉아 멋지고 안락한 시간 보내실 수 있길 바래봅니다.
009 007 008
그래 너.
시집갈 때 아빠가 사위한테 줄까 해.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