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과 이슈 5회 – 서울시 신청사

건축가 유걸 선생님의 작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서울시 신청사의 완공을 앞 두고 대담 나누었습니다.

대한민국 수도 서울시 신청사는 우리에게 어떤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는지에 대한 디자인적 시각과 우리의 견해를 이야기 했습니다.

대한민국 최상위 관청의 건축.
전 국민의 관심사로 이끌어 건축가의 위상도 높이고,
축제마당으로 만들어 내서 세계적 랜드마크로 이끌어낼 수 있는 절호의 찬스를 놓쳤다.
게다가 최상위 관청의 건축마저도 시각적효과를 극대화하는데 몰입한 듯 보여서 후학들에게 형태적 변형을 열심히하면, 나도 시청사 하나쯤 건축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심어 준 것이 가장 큰 문제가 아닌지 우려를 금할 길이 없다.
건축이라는 것이 역사와 지역적 맥락을 연구한 지속적 실천의 결과물로써 자신의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고 탄생해야 할진데.

대한민국 서울의 미래를 밝혀 줄 신청사의 건축 형태가 저렇게 끝나는가?
600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는 성찰이 깃든 형태가 저렇게 끝나는가 자문한다.

서울시신청사 조감도. 한옥의 처마를 형상화하여 재해석 했다고 하는데, 다들 그리 보이는지? 저 형태에서 전통적 이미지를 느끼고 있는지 나한테 묻고 싶다. … “쓰나미”라는 비아냥에도 꿋꿋한 건축가의 모습은 멋졌다. 그러나 오히려 쓰나미란 생각에 덧붙여 거대한 “물결의 시작” 혹은, “세상을 뒤덮을 거대한 파도의 시작”이 컨셉이었으면 어땠을까?
대한민국 최상위 관청의 건축.
전 국민의 관심사로 이끌어 건축가의 위상도 높이고,
전 국민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세계적 랜드마크로 이끌어낼 수 있는 절호의 찬스를 놓쳤다.
게다가 최상위 관청의 건축마저도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몰입한 듯 보여서 후학들에게 형태적 변형을 열심히 하면,
나도 시청사 하나 쯤 건축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심어 준 것이
가장 큰 문제가 아닌지 우려를 금할 길이 없다.
건축이라는 것이
역사와 지역적 맥락을 연구한 지속적 실천의 결과물로써,
자신의 태생적 한계를 극복하고 탄생해야 할진대.
대한민국 수도 서울의 미래를 밝혀 줄 신청사의 건축형태가 저렇게 끝나는가?
600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는 성찰이 깃든 형태가 저렇게 끝나도 괜찮은가 자문한다.

—————————————————————————————————–

페이스북 “디자인과 이슈”페이지도 개설 하였습니다.

방송내용에 관련하여 궁금하신 내용이나 제언 주실 분 계시면 페이스북 페이지에 들어오셔서

글 남겨 주셔도 좋습니다.

함께 대화 나눌 수 있길 희망합니다~

http://www.facebook.com/DesignIssues

————————————————————————————————————————————————————————————————————————————

아래는 신준호 소장의 개인 계정과 홈페이지 링크입니다.

혹시 개인적으로 문의하실 일이나 대화가 필요하시면 클릭~

신준호 소장 네이버 블로그 이웃하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홈으로 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다른 프로젝트 보러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공간 관련 글 보러가기

  1. Shavonne말하길

    of course like your web site but you have to take a look at the spelling on quite a few of your posts. Several of them are rife with spelling problems and I find it very troublesome to tell the truth nevertheless I will surely come back again.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