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2천12년 여름의 끝.
아홉살 딸 아이가 발목이 퉁퉁 부어서는 왔다.

아빠.
퉁퉁부었어.

그랬구나. 여름 끝자락의 모기는 힘이 없다.
좀은 물려도 네가 조금의 참을성만 가진 다면 금세 가라 앉을 테지.
그거 별 것 아니니 괜찮다.
제일 가려운 모기가 어딜 무는 줄 아니?

아뇨.

손에 닿는 곳이란다.

일천구백팔십년 여름의 끝.
내 팔목이 퉁퉁 부었다.

엄마.
팔목이 퉁퉁 부었어요.

인석아 그만 긁어대라.

어머닌 내게 말 했다.

여름 끝자락의 모기는 힘이 없다.
좀은 물려도 네가 조금의 참을성만 가진 다면 금세 가라 앉을 테지.
그거 별 것 아니니 괜찮다.
제일 가려운 모기가 어딜 무는 줄 아니?

내 엄마.
압니다.
이제 매우 정확히 압니다.

 

 

 


아래는 신준호 소장의 개인 계정과 홈페이지 링크입니다.

혹시 개인적으로 문의하실 일이나 대화가 필요하시면 클릭~

신준호 소장 네이버 블로그 이웃하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홈으로 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다른 프로젝트 보러가기

제덴커뮤니케이션즈 공간 관련 글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