立冬雜談 – 젊을 때는 왜 그리도 무심했을까